기사 (전체 1,903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오피니언] 무직자(無職者)와 유직자(有職者)라는 권인 백잠(勸忍白箴)의 단견(短見)
지성(至诚)이면 감천(感天)이다. 뜻이 있는 곳에 길이 있다. 성실, 지혜, 기술, 지성, 신뢰, 이러한 것들은 역경 속에서 만들어진다. 길은 가까이 있어도 사람은 멀리 찾는다. 그것은 쉬운 일에 있지만, 사람들은 어려운 일에 그것을 구한
중랑방송   2021-11-25
[오피니언] 지하철 안에서의 소동 - 신춘몽
외출했다 돌아오는 지하철 안에서 일어난 일이다.언제인가부터 우리나라 대중교통이 엄청나게 좋아진 것을, 이용할 때마다 감탄하며 만족하게 되였다.천 오 백원도 되지 않는 돈으로 버스와 지하철을 이용할 수 있는데, 겨울에는 따뜻하고 여름에는
중랑방송   2021-11-19
[오피니언] 태 종 호 칼럼 - 기후 위기 대응, 절박한 생존 과제다.
태 종 호 한민족통합연구소 회장기후 위기라는 화두가 최대의 관심사로 부각되고 있다. 인류의 절박한 생존 과제가 목전에 놓여 있기 때문이다. 더 이상 망설이거나 논쟁할 시간이 없을 정도로 시급한 상태다. 급속한 기후변화는 머지않아 경제는 물론이고 환경과
중랑방송   2021-11-12
[오피니언] 정직(正直)과 인테그리티(Integrity) 그리고 불문곡직(不問曲直)
때로는 솔직히 말해서 '정직하면 오히려 손해 본다.' '나 좋아한 것 맞아.'라는 말을 듣곤 한다. 그러나 정직과 성실은 모든 덕목의 기본이며 삶의 기초가 된다.'정직은 최고의 정책'이다. 정직은 많은 사람이
중랑방송   2021-11-09
[오피니언] 전우용 교수의 글
인간이 견딜 수 없는 혹독한 환경에서 일하도록 만들어진 로봇들이 있습니다.후쿠시마 원자로에 들어가 작업한 로봇이 그 예죠.요즘엔 기자라면 도저히 쓸 수 없는 저질 글을 대신 쓰는 ‘기레기 로봇’도 만들어진 듯합니다.로봇에 감정 이입하는
중랑방송   2021-11-04
[오피니언] 추억도 없는 아이들 - 신춘몽
원*고 와 중*고가 100위권 내 들었고 * 랑 지역이 서울에서 최 하위권이라는 글귀에 가슴속이 멍해지더니 갈수록 답답해졌다.그것은 우리 구가 최 하위권이라는 사실 때문은 아니고 우리의 아이들을 성적으로 평가하는 교육이 땡감을 입에 넣고
중랑방송   2021-10-27
[오피니언] 전 세계 복음 전하는 ‘박옥수목사 성경세미나’…“구원은 율법 아닌 예수 그리스도 은혜”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온라인으로 전환되며 전 세계 126개국이 함께하는 글로벌 성경세미나로 발돋움한 ‘박옥수 목사 성경세미나’가 17(일)부터 5일간 개최됐다. 한국기독교연합(KCA)이 주최하고 기쁜소식선교회가 주관한 이번 행사는 박옥수 목사가 주강사
중랑방송   2021-10-25
[오피니언] 제76주년 경찰의 날, 든든한 이웃 경찰, 따뜻한 공감 경찰의 존경과 감사의 마음을 담아
언제 어디서나 경찰이 필요하면 든든한 이웃 경찰, 당당한 책임 경찰, 따뜻한 공감 경찰을 만난다. "무궁화 아름다운 삼천리강산 / 고귀한 우리 겨레 살고 있는 곳 / 영광과 임무를 어깨에 메고 / 이 땅에 굳게 서다 민주 경찰 // 자유의 향기 높은
중랑방송   2021-10-20
[오피니언] 산 산 산, 나무 나무 나무숲의 희망 ’K-Mountain'
걷다가 뒤돌아보면 삶의 울림이 있는 망우산 망우리 공원, 낙이망우(樂而忘憂)의 삶이다.문제는 고도(Altitude)가 아니라 태도(Attitude)다. 산행의 본질은 정상을 오르는 데 있는 것이 아니라 고난과 싸우고 그것을 극복하는 데 있다(히말라야
중랑방송   2021-10-18
[오피니언] 쾌적하고 안정적인 주거환경에서 행복한 주거생활(住居生活)을 소망하면서
10월은 유엔 인간 주거 프로그램(UN-HABITAT)에서 정한 세계 주거의 날(10월 첫 번째 월요일)과 세계 도시의 날(10.31.)이 있다. 이는 지속 가능한 도시화에 대한 인식을 높이고, 모범 사례와 해법을 공유하고, 인적 정보망 형성 및 동반
중랑방송   2021-10-12
[오피니언] 전우용 교수의 글(펌)전 - 화천대유 누구겁니까?
대장동 개발로 엄청난 이익을 얻은 화천대유의 설립자이자 주인은 전직 ‘언론인’입니다. 그의 배후에서 돈을 대준 건 모 재벌이라는 의혹도 있습니다. 여기에 박근혜 정권 때 법조계의 거물이었던 검찰총장, 대법원 판사 등이 고문진으로 ‘경비병’ 구실을 했으
중랑방송   2021-10-12
[오피니언] 땅의 모든 족속이 너와 네 자손을 인하여 복을 얻으리라 - 박옥수 목사 미국 전도여행
박옥수 목사 미국 전도여행 다섯 번째 도시는 미국에서 네 번째로 인구가 많은 텍사스 주의 휴스턴이다. 2004년 휴스턴에 교회가 세워진 이후 처음인 박 목사의 방문에 휴스턴 교회 성도들과 칸타타 및 CLF(Christian Leaders Fellows
중랑방송   2021-10-08
[오피니언] 사람들의 마음에 새겨진 새로운 언약 - 박옥수 목사 미국 전도여행(5)
산타페 (Santa Fe) 교육지도자 네이든(Nathan)과의 줌미팅[왼쪽], 뉴저지에서 열린 인디언 교육자 모임[오른쪽]해발 1,619m에 위치한 고산 도시 앨버커키는 23개의 크고 작은 인디언 부족들이 모여 사는 도시다. 때문에 이번 박옥수 목사의
중랑방송   2021-10-08
[오피니언] 기다림 - 태 종 호
기다림태 종 호기다림은 설렘과 고통이다.만물은기다림 속에 빛나고 기다림 속에 시든다.시간이 흐르면 무지개도 망부석도 스쳐가는 바람이지만오늘나의 기다림은설렘이고 고통이다.꿈을 좆아태산준령을 넘는 동반자다.2021년 10월 2일 토요일.
중랑방송   2021-10-07
[오피니언] 모든 수준에서 양질의 교육을 제공하기 위한 도이불견(道而弗牽)의 교사 마음
거의 모든 사람에게 좋아하는 선생님이 있다. 교육 시스템 안에서 교사의 역할은 먼 길을 걸어왔지만, 아직 갈 길이 멀다.교사는 우리나라의 미래 지도자인 우리 아이들을 교육하고 형성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한다. 친절하고 참을성 있으며 근면하고 헌신적이며
중랑방송   2021-10-05
[오피니언] 태 종 호 칼럼- 한반도 종전선언 빠를수록 좋다.
태 종 호 칼럼 한반도 종전선언 빠를수록 좋다.태 종 호 한민족통합연구소 회장문재인 대통령이 뉴욕에서 열린 제76차 유엔총회연설에서 또다시 종전선언을 제안했다. “종전선언이야말로 한반도에서 화해와 협력의 새 질서를 만드는 중요한 출발점이 될 것”이라고
중랑방송   2021-09-30
[오피니언] 전우용교수 어록
문대통령 아들이 창작 지원금 몇 천만 원 받은 걸 ‘권력형 비리’로 몰았던 곽상도씨가 자기 아들이 퇴직금조로 50억 원 받은 건 아무 문제 없답니다.조국씨 일가의 사모펀드 투자를 ‘권력형 비리’로 몰았던 윤석열씨는 자기 일가의 비리 의혹에 대해선 아무
중랑방송   2021-09-27
[오피니언] 기억(記憶)의 반란(叛亂) - 태 종 호
기억(記憶)의 반란(叛亂) 태 종 호여섯 살 어린 나이에 할아버지 책 삼국지를 읽었다.제삿날 자(子)시가 되기를 기다리면서어른들이 나에게 아무 이야기나해보라 했다.나는 기억(記憶)을 되살려가며삼국지를 이야기했다.도원결의부터 또박또박 엮어나가니어른들의
중랑방송   2021-09-26
[오피니언] 견미지저(見微知著)의 인정(人情)에 대한 짧은 단상(斷想)
살다 보면.... 그 삶의 흔적, 탓하고 싶지도 않고 원망하고 싶지도 않다. 아프지 마십시오. 건강이 최고의 행복입니다.76,940원 미납금(?) 독촉, 어쩔 수 없는 불효(不孝), 가족의 건강함이 그 불효를 씻을 수 있지 않을까.홍순철 「칼럼니스트,
중랑방송   2021-09-24
[오피니언] 박승찬 칼럼
노블레스 오블리주라는 말이 있다.사전적 의미로는 "높은 사회적 신분에 상응하는 도덕적 의무"라고 한다.여기서 높은 사회적 신분은 권력, 재력, 명예 등을 일컫는다.그렇다면 우리나라는 어떨까? 높은 사회적 신분에 걸맞은 소위 지도층 인사들
중랑방송   2021-09-22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특별시 중랑구 송림길 13, 3층(상봉동)  |  대표전화 : 010-3780-0788  |  등록번호 : 서울 아 03142  |  등록·발행일 : 2014.5.8  |  발행·편집인 : 구주회
청소년보호책임자 : 구주회
Copyright © 2024 중랑방송.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