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상실(喪失)의 시대- 태 종 호
중랑방송  |  webmaster@cnbcnews.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3.09.22  10:01:0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상실(喪失)의 시대

태 종 호
 

가을비가 여름날 소나기처럼 퍼붓고 있는 
9월 하순 서울 도심의 오후 

20대 청년인 듯싶은 젊은이가
길가 계단에 주저앉아 망연자실한 표정으로 
땅바닥에 고개를 쳐 박고 있다.

이 세상 근심을 혼자서 다 짊어진 것처럼 
다시는 하늘같은 것은 볼일이 없는 것처럼
두 다리 사이로 머리만 수직 낙하하고 있다.

천근 같이 무거운 십자가를 짊어지고 
골고다 언덕을 홀로 오르던 
예수가 저처럼 고독했을까.

소주병 몇 십 개를 비우고 또 비워내도 
좀처럼 취기가 오르지 않는
부도직전에 놓인 대기업 회장의 표정이 저랬을까.

나라의 명운이 걸린 중요한 전쟁에서 패해
병사를 다 잃고 홀로 살아남은 
장수의 표정이 저 모습이었을까.

말을 걸기도 전에 폭발해 버릴 것만 같은
바위처럼 굳어 있는 그 청년의 목덜미 위로
추석명절 행복 하라는 현수막이 나풀거리고 있다.


2023년 계묘년 9월 20일 비 오는 날  오후.

중랑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특별시 중랑구 송림길 13, 3층(상봉동)  |  대표전화 : 010-3780-0788  |  등록번호 : 서울 아 03142  |  등록·발행일 : 2014.5.8  |  발행·편집인 : 구주회
청소년보호책임자 : 구주회
Copyright © 2024 중랑방송.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