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소통(疏通)의 미학(美學)
중랑방송  |  webmaster@cnbcnews.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4.06.10  09:31:0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소통(疏通)의 미학(美學)

태 종 호 

창밖에서 
새들이 지저귀는 소리가 요란하다.

어떤 새는 명랑하게
어떤 새는 단조롭게
또 다른 새는 애절하게

마치 여러 가지 악기를 연주하듯 
열심히 지저귀고 있는데
나는 그들의 말을 알아듣질 못한다.

그저 새가 내는 소리로만 느낄 뿐이다.

지나가는 트럭에서 들려오는
“고장 난 컴퓨터나 가전제품 삽니다.”와 같이  
바로 알아들을 수만 있다면 

그렇게 서로가 통할 수만 있다면 

막힌 통로에 물줄기가 흐르듯
작은 틈새마다 공기가 스며들 듯

그들과 교감하는 내 마음도
새들의 다양한 지저귐의 의미도 
지금보다 훨씬 더 빛을 발할 것이다.

2024년 甲辰年 6월 10일 단오날 아침에.

중랑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특별시 중랑구 송림길 13, 3층(상봉동)  |  대표전화 : 010-3780-0788  |  등록번호 : 서울 아 03142  |  등록·발행일 : 2014.5.8  |  발행·편집인 : 구주회
청소년보호책임자 : 구주회
Copyright © 2024 중랑방송. All rights reserved.